본문 바로가기.

설명·반박자료

[설명] 설 특별교통대책기간 교통사고 큰 폭 감소

  • 일 평균 이동인원 37% 감소, 교통사고 및 인명피해 40~67% 감소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코로나-19에 따른 5인이상 집합금지, 이동제한 권고 등에 따라, 금년 설 특별교통대책기간(2.10~2.14, 5일간) 총 이동 인원은 2,044만명(일 평균 409만명)으로 작년 설 대비 37.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총 이동인원 : 2,044만 명(5일간) (‘20년 3,251만 명, 5일간 △37.1%)
일 평균 이동인원 : 409만 명(’20년 650만 명, △37.1%)


고속도로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자가용 이용 선호도 증가에 따라, 총 교통량 및 일 평균 교통량이 작년 대비 10.6% 감소하였으며, 귀성ㆍ귀경 시간도 평상 시 주말 수준을 나타내었다.

* 고속도로 총 교통량 : 2,058만 대(’20년 2,301만 대, 10.6%)
고속도로 일 평균 교통량 : 412만 대(‘20년 460만 대, △10.6%)


또한, 대중교통 좌석 판매제한 등으로 철도와 고속버스 이용객은 전년 대비 각각 55%, 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항공의 경우는 전년대비 약 2% 증가하였다.

* (전년대비 수송실적) 철도 △55%, 고속버스 △47%, 항공 2%, 연안여객선 △16%


또한, 고속도로 휴게소, 공항 등 주요 교통시설에서의 방역관리도 국민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로 차질 없이 시행되었다.

고속도로 휴게소는 출입구 동선관리, QR코드나 간편전화 등을 통한 출입자 관리, 실내에서의 취식 금지 등 특별 방역조치가 철저히 시행되었으며, 많은 귀성객과 여행객이 몰린 제주와 김포 등 국내공항은 수시로 소독과 환기를 실시하고, 발열 확인 등 방역 조치를 꼼꼼히 진행하였다.

특히, 이번 설 특별교통대책기간 드론, 암행순찰차 등을 활용한 교통단속 및 교통관리 강화에 따라 교통사고 건수, 사망자ㆍ부상자 등 인명피해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 평균 교통사고는 305건으로 전년대비 약 40.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 평균 사망자수와 일평균 부상자 수도 각각 4명, 391명으로 전년 대비 67%, 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고발생건수
총 1,523건(‘20년 2,545건, △40.2%), 일 평균 305건(’20년 509건, △40.2%)
* 사망자 : 총 20명(‘20년 60명, △66.7%), 일 평균 4명(’20년 12.2명, △66.7%)
부상자 : 총 1,954명(‘20년 3,306명, △40.9%), 일 평균 391명(’20년 661명, △40.9%)


철도·항공·물류·택배분야의 경우, 특기할 만한 사고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택배의 경우, 2.9일까지 설 명절 특별배송이 종료된 이후, 오늘부터 배송물량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안전배송 및 택배 종사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종합교통정책관은, “지난 추석과 마찬가지로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방역과 교통안전을 중심으로 마련한 올해 설 특별교통대책이 대체적으로 잘 시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면서, “코로나-19가 종료될 때까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 있다고 생각하고 정부방역대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반박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