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 개정…내달 13일부터 시행

  • 계약갱신요구권 행사여부 명시·민간임대 등록사항 개정 등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주택 매매 시 매수인-매도인 간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 을 12일 개정·공포하고 2.1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지난 7월「주택임대차보호법」(20.7.31)에서 계약갱신 요구권이 제도화됨에 따라 공인중개사가 중개대상물에 관한 권리관계를 명확하게 설명*하고, 중개대상물의 확인·설명사항에 계약갱신요구권 행사 여부를 반드시 명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국민편의를 높이고 부동산 시장의 안정화를 위한 것이다.

* 공인중개사법 제25조에 따른 의무(중개대상물의 확인ㆍ설명)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 계약갱신요구권 행사여부 중개대상물 확인·설명 명시 등 >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에 “계약갱신요구권 행사여부”가 명시되지 않아 계약자 간 분쟁소지가 있었으나, 주택 매매 시(집을 사고 팔 때) 공인중개사가 매도인으로부터 확인서류를 받아 해당 주택의 임차인이 계약갱신요구권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매도인과 매수인이 반드시 확인하도록 하였으며, 관계부처 및 공인중개사협회 등 중개업계의 의견을 반영하여 계약갱신요구권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매도인으로부터 받아 첨부하고, 계약 시 계약갱신요구권과 관련된 권리관계를 중개의뢰인에게 설명하여 분쟁을 최소화하도록 하였다.

* 임차인이 계약갱신요구권 행사를 완료한 경우 “기 행사”, “행사”한 경우에는 현재 및 갱신 후 임대차 기간을 명시하고, 행사하지 않는다면 “불 행사” 에 표시할 수 있도록 권리관계 표시


[애로] 임차인이 있는 집을 매매하는 경우 기존 임차인이 계약갱신요구권을 행사하였는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계약을 체결한 이후, 소유권이 이전되기 전에 임차인이 계약갱신을 요구하는 경우 새 집주인은 갱신 거절을 할 수 없어 이사를 못하는 경우 발생

[개선] 계약갱신요구권 행사여부 및 관련된 권리관계를 당사자간 확인하여 새 집주인(매수인)과 매도인간에 분쟁이 없도록 사전에 명확히 설명하도록 하여 분쟁 차단


< 민간임대 등록사항 개정 >

공인중개사가 민간임대등록사업자의 임대차계약을 중개함에 있어, 현행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에 임대의무기간과 임대개시일을 추가하여 민간임대주택에 대해 보다 상세한 정보를 미리 확인한 후 임차인에게 설명*할 수 있도록 하였다.

* 임대개시일부터 임대의무기간이 시작되므로, 현 시점 기준 ‘잔여 임대의무기간’(임차인의 법적 거주가능기간) 파악 가능


이 밖에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개정사항*을 반영하여 확인·설명사항에 민간임대등록 분류 중 ‘단기민간임대주택’을 삭제 하였다.

* 민간임대주택법 개정(’20.8.18. 시행)에 따라 ‘단기민간임대’ 폐지


[애로] 현재 공인중개사가 민간임대등록 의무기간과 임대개시일을 확인하여 설명하는 항목이 없어, 임차인이 거주가능기간에 대해 정확한 설명을 받지 못하는 경우 발생

[개선]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에 임대의무기간과 임대개시일을 표시하여, 공인중개사가 임차인에게 법적으로 보장되는 거주가능기간 안내 가능


< 업무정지기준 개선 및 처분기준 명확화 >

「공인중개사법」*상 업무정지 기준에 착오 또는 단순 실수 시 가중·감경사유가 없고, ‘최근 1년 이내’로 되어 있어 기준시점이 모호하여 이를 보완할 필요가 있었다.

*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 제25조(업무정지의 기준)


이에 따라, 위반행위의 내용·정도·동기 및 결과 등을 고려하여 업무정지 기준을 가중·감경 할 수 있도록 하고, ‘최근 1년 이내’의 기준시점을 업무정지처분 또는 과태료 부과처분을 받은 날과 그 처분 후 다시 같은 위반행위를 하여 적발된 날을 기준으로 명확히 하였다.


[애로] 최근 1년 이내에 1회 위반한 경우에는 업무정지 6개월을 명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기준 시점이 위반행위를 한 날인지 위반행위를 적발한 날인지 모호

[개선] ‘최근 1년 이내’의 기준시점을 업무정지처분 또는 과태료 부과처분을 받은 날과 그 처분 후 다시 같은 위반행위를 하여 적발된 날을 기준으로 명확화


국토교통부 부동산산업과 한정희 과장은 “부동산 거래 시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의무를 명확히 하여 국민편의 조성함과 동시에 부동산시장이 안정될 수 있도록 사후 관리도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개정된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은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의 ‘정책자료-법령정보’에서 볼 수 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정* 흠 2021-01-11
      개업공인중개사 의 중개에 대한 역활과 의무를 법률을 개정하여 부과 할경우 이를 국민들에게 홍보하여 개업공인중개사가 하는일도 없이 중개보수를 받고 있다는 유언비어를 불식시켜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 정* 흠 2021-01-11
      한국감정원의 명칭이 바뀐것으로 아는데 아직까지 그대로 이네요. 댓글삭제
    • 김* 철 2021-01-11
      계약갱신요구권 행사 여부에 관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란 무엇인가요? 댓글삭제
    • 류* 룡 2021-01-11
      공인중개사법을 강화시켜 점점 일과 책임은 더 많이 전가 시키고 수수료는 깍고... 일은 많이 시키는것은 좋으나 수수료를 깍았으면 책임만은 면책을 시켜 주는것이 도리 인것 같은데... 왜 매번 공인중개사가 타켓이 되어 도마위에 오르는지? 사탕 발라서 어루고 달래는 방법으로 중개 수수료를 몇가지 예시를 주어 골라라는 방법이 참으로 초등학생에게 그래도 좀더 낫은것을 골라라 하는것과 마찬가지 인데 이참에 변호사, 법무사 ,세무사 등 다른 업종 수수료도 조정 합시다. 그리고 공무원 월급도 조정 합시다. 불만은 왜 나오는지 생각좀 하고 법안을 바꿉시다. 수수료가 많으면 책임도 무겁고 물가상승도 고려하고 여러가지 이유가 있음을 생각 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 심* 현 2021-01-13
      임대인이 서류를 가져오는것이 의무규정이면, 그 책임은 누가지는것이 맞는겁니까? 책임과 과태료와 업무정지는 개업공인중개사에게 전가하는 것이 늘 당연시되고있는 현실이 참으로 비통하네요.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