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19년 말 기준 토지소유 현황… 전체 세대의 61.3%가 토지 소유

  • ‘18년 대비 27만세대가 증가한 1,379만 세대가 토지를 보유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9년 말 기준 우리나라 개인의 토지소유 세대는 ‘18년 1,351만 대비 2.0% 증가한 1,379만 세대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지소유 통계는 토지소유 현황을 파악하여 각종 토지정책 등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자료로 지난 2006년과 2012년, 2017년, 2018년 현황에 이어 다섯 번째로 공표되었다.

통계는 소유구분, 용도지역 및 지목별로 구성된 일반현황을 비롯하여 개인·법인·비법인의 토지소유현황 등 39종으로 작성되었다.

토지 기본현황을 살펴보면, 개인이 소유하고 있는 토지가 76.0%인 46,63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법인은 11.3% 6,953㎢, 비법인은 12.7%인 7,787㎢로 나타났다.

용도지역별로는 농림지역이 48.5%인 48,682㎢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관리지역의 23.3%인 23,414㎢, 녹지지역의 11.4%인 11,458㎢ 순이며, 주거지역은 2.4%인 2,374㎢로 나타났다.

지목별로는 임야가 63.4%인 63,635㎢, 전, 답, 과수원, 목장용지로 구성된 농경지가 19.8%인 19,916㎢, 학교, 도로, 철도 등 공공용지가 10.1%인 10,103㎢, 대지는 3.2%인 3,196㎢로 나타났다.

개인소유 토지현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우리나라 전체 5,185만 명(주민등록인구) 중 1,767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으며 지목별 소유현황은 임야 26,948㎢(57.8%), 전, 답, 과수원, 목장용지 등 농경지가 16,191㎢(34.7%), 대지가 2,528㎢(5.4%) 순으로 나타났다.

세대별 토지소유현황은 총 2,248만 세대(주민등록세대) 중 61.3%인 1,379만 세대가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토지거래 회전율을 살펴보면, 면적기준으로 세종 1.4%, 경기 1.3%, 인천 1.1% 순으로 토지의 거래가 이루어졌고, 서울은 0.2%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회전율을 보였다.

토지소유현황 통계는 누구나 열람이 가능하며 국토교통부 통계누리(stat.molit.go.kr),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kr)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